신속기사속프라임
[국민일보] “아동 틱장애 방치하지마세요”, 틱장애 증상과 치료법
작성자 프라임한의원
            


“아동 틱장애 방치하지마세요”, 틱장애 증상과 치료법



틱장애는 신경질환의 하나로 자신도 모르게 신체의 일부를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이상한 소리를 내는 것을 말한다. 최근 들어서 틱장애 발병률이 높아지면서 틱장애로 인해 고민하는 부모님들이 많이 늘고 있다.

전체 아동의 10~20%가 일시적으로 증상을 나타내는 틱장애 증상은 매우 흔한 소아질환으로 의도적으로 만드는 증상이 아니기 때문에 틱장애 증상이 보일 경우 아이를 혼내지 않는 것이 좋다. 흔한 틱장애 증상으로는 눈 깜빡거리기, 얼굴 찡그리기, 머리흔들기, 입 내밀기, 어깨 들썩이기, 킁킁거리기, 기침소리내기 등이 있다.

이러한 단순 틱장애 증상을 방치할 경우 여러 종류의 근육틱을 동시에 보이거나, 자신을 때리거나 외설적인 행동이 동반된 복합 틱장애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치료는 단순 틱장애 증상을 가진 아동보다 복합 틱장애 증상을 가진 아동이 훨씬 더 까다로우며 치료기간도 길어진다. 따라서 틱장애 증상이 의심되면 반드시 정확한 진단과 검사를 통해 조기치료가 중요하다.

요즘은 부모님들이 틱장애를 적절히 치료해주고 있지만, 아직도 틱장애를 단지 어릴 때의 일시적인 습관이라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도 많다. 틱장애를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지 않아 그 증상이 지속되면 학교생활에 지장을 받을 수 있고, 성인기까지도 치료가 되지 않는다면 사회생활에도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틱은 발생한지 3개월 이상 경과하거나, 그 미만이라고 하더라도 그 정도가 심해 남의 눈에 띌 정도이거나 그 양상이 점점더 복합적으로 진행돼 가는 경우, 혹은 증상이 가볍더라도 아이가 틱증상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이면 치료를 받아야한다.

증상이 너무 가볍고 생긴지 얼마 되지 않은 경우라면 혹시 스트레스 받을만한 상황이 있는지 살펴보고 주변여건을 개선해야 한다. 특히 컴퓨터게임이나 과다한 TV시청은 삼가는 것이 좋다. 대신 야외활동을 많이 해 자녀와의 대화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해 두는 것이 병의 호전속도를 훨씬 빠르게 한다.

부산 프라임한의원 천영호 원장은 “틱장애는 놔둬도 저절로 나을 수 있다. 하지만 저절로 낫지 않을 수도 있다. 틱이 저절로 사라진다 하더라도 한달 뒤에 사라질지 일년 뒤에 사라질지 성인이 되어서야 사라질지는 아무도 모른다. 틱장애가 있으면 친구들의 지적을 받아 아이의 자신감을 떨어지게 하고 집중력을 약화시켜 학습에 지장을 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오래 되지 않은 틱은 저절로 사라질 가능성이 있지만, 6개월 이상 지속된 틱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사춘기가 지나서 혹은 성인이 되어서야 틱장애를 치료하는 분들도 종종 있다. 어려서 생긴 틱이 저절로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다가 낫지않아 치료하려는 것인데 아동기에 비해 치료효과는 좀 떨어진다.

천영호 원장은 “많은 분들이 이 틱장애에 대해서 치료시기의 적기는 언제인가에 대해서 많이 질문을 하는데, 눈을 살짝 깜박이는 정도의 가벼운 틱이 일이주 나타났다고 필요이상으로 걱정하실 필요는 없다”며 “하지만 쉬지 않고 안면을 찡그리거나 눈을 세게 감아서 일상생활이 곤란할 정도이거나 팔다리나 몸통부위의 움직임이 잦은 틱은 발생한지 시간이 얼마 안되어도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증상이 가볍다고 하더라도 6개월 이상 계속 되거나 혹은 조금씩 심해지는 틱도 예후가 좋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니 치료하는 것이 좋다. 틱장애는 적절한 치료만 받으면 잘 호전됩니다. 하지만 치료 이후 재발이 잦다는 것이 문제이다. 따라서 천 원장은 “증상이 사라졌다고 하더라도 생활상의 주의를 잘 지키고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틱장애가 재발이 잦다는 것은 틱의 증상이 사라지면 틱이 다 나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증상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틱이 생기기 직전의 상태로 돌아갔다는 것뿐 약간의 자극으로도 틱은 다시 나타나게 된다.

그러므로 틱이 생기게 된 근본 원인인 뇌의 불균형을 모두 치료해주면 재발을 최대한 막을 수 있다. 틱 장애 아동은 늘었지만 틱 장애에 대한 올바른 정보는 아직도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틱 장애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틱 장애를 이기는 지름길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국민일보=송병기 기자)
첨부파일 etc0120130930181903.jpg